• UPDATE : 2020.8.13 목 10:16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노사발전재단 뿌리산업 주 52시간 안착 지원뿌리산업 인적자원개발위와 업무협약 체결 … 노동시간단축·유연근무제 컨설팅
노사발전재단(사무총장 이정식)이 뿌리산업에 속한 기업의 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 정착을 위해 컨설팅을 지원한다.

재단과 뿌리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위원장 임영택)는 9일 오전 경기도 시흥에 있는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재단에 따르면 뿌리산업 기업의 39.9%가 주말근무를 하는 등 장시간 노동에 노출돼 있다. 용접 분야는 59.1%, 표면처리 분야는 48.5%가 주말근무를 한다. 야간근무를 하는 기업도 31.9%나 된다.

95.8%가 영세기업이어서 주 52시간제를 시행할 경우 인력충원에 따른 인건비 상승 부담이 크다. 재단은 뿌리산업 특성에 맞는 노동시간단축과 직무특성을 고려한 유연근무제 도입방안을 컨설팅한다. 일·가정 양립 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근무유형에 대한 인식개선과 노사협력 교육도 지원한다. 재단은 또 인력 미스매치 현상을 해소하고 인력수급을 원활히 하기 위해 취업지원과 생애경력개발서비스·전직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정식 사무총장은 “뿌리산업이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