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9 일 10:24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3년 연속 상승권익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공개 … 채용비리 공공기관 내부청렴도 평균보다 낮아
전체 공공기관 종합청렴도가 3년 연속 상승했다. 채용비리가 발생한 공공기관 내부청렴도는 평균보다 낮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60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를 공개했다.

권익위에 따르면 올해 전체 공공기관 종합청렴도는 전년 대비 0.07점 상승한 8.19점으로 3년 연속 올랐다. 2016년 7.85점에서 2017년 7.94점으로 상승한 뒤 지난해 8.12점, 올해 8.19점을 기록했다.

공공기관과 업무경험이 있는 국민이 평가하는 외부청렴도는 8.47점으로 지난해(8.35점)보다 0.12점 올랐다. 권익위는 “2016년 9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국민이 경험한 금품·향응 등 공공서비스 부패 경험률이 지속적으로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반면 공직자가 평가하는 내부청렴도(7.64점)는 지난해(7.72점)보다 0.08점 떨어졌다.

청렴도 측정 대상기관 중 올해 2월 채용비리 전수조사와 9월 감사원 감사를 통해 채용비리 혐의가 인정된 39개 공공기관의 내부청렴도와 인사업무영역 점수는 전체 공공기관 평균을 밑돌았다. 내부청렴도는 채용비리 발생 공공기관이 7.72점으로 전체 평균(7.73점)보다 0.01점 낮았다. 인사업무영역 점수(7.72점)는 전체 평균(7.82점)보다 0.1점 모자랐다.

채용비리 발생 공공기관 기관장 노력도(7.93점)와 부패방지제도(신고자보호 실효성 7.69점, 적발·처벌 적절성 6.79점)에서는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전체 공공기관 평균 기관장 노력도는 7.82점, 신고자보호 실효성은 6.22점, 적발·처벌 적절성은 6.76점으로 집계됐다.

권익위는 “채용비리 근절대책 추진 이후 해당 기관에서 반부패 정책을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