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6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비정규직 불만 커지는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공사 "경쟁채용 절차 필요" … 노조 "채용비리? 공사, 탈락자 만들고 싶을 뿐"
▲ 강예슬 기자
"감사원이 감사도 했고, 국정감사도 거쳤습니다. 그런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또다시 2017년 5월12일 이후 입사자는 채용검증을 한다고 합니다. 이 소식을 들었을 때 '아 또 채용비리자 누명을 쓰고 조사받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도대체 그 많다는 채용비리는 밝혀내지도 못하면서 우리를 이렇게 괴롭히나요?"

9일 오전 인천공항 1여객터미널 3층 8번 게이트 앞. 2017년 5월 공사 하청업체에 입사해 탑승교 설비업무를 하고 있다는 김윤수씨는 답답함을 토로했다. 김씨는 "대다수 노동자들이 떳떳하기에 또 조사한다면 응할 것"이라면서도 "공사 비정규 노동자 1만명 채용절차는 올해까지 마무리하기로 합의했으니 일단 (전원) 전환채용은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공사측은 지난달 27일 3기 노·사·전문가 협의회에서 채용의혹 관련 검증 TF와 채용절차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내년 6월까지 채용비리 검증을 완료하겠다고 했다. 갑작스러운 통보였다. 채용비리 의혹을 피하기 위해서는 탈락자가 발생하는 경쟁채용이 불가피하다는 이유를 댔다. 대상자는 2017년 5월12일 이후 입사자 4천400명이다. 2017년 5월12일은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공항을 찾아 비정규직 제로선언을 한 날이다.

노조는 검증 절차가 객관적이고 당사자 소명기회를 보장한다면 수용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다만 채용비리자의 경우 직접고용 이후에도 전환 배제가 가능한 만큼 먼저 전환채용 절차를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공공운수노조(위원장 최준식) 인천공항지역지부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공사는 채용비리 검증절차와 관계없이 반드시 탈락자를 발생시키는 채용절차를 고수하고 있다"며 "채용비리 때문에 경쟁채용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배치되고 그냥 탈락자를 만들고 싶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최준식 위원장은 "전환 대상 전부를 비리채용자로 지정하고 불합격을 전제로 추진하는 전환 과정을 보니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수준에 다다른 듯하다"며 "비정규직의 희망을 끊는다면 노조는 투쟁수위를 높여 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강예슬  yeah@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예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