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3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자동차 산업환경 변화에 거부감 가져선 안 돼"이상수 현대차지부장 당선자 기자간담회서 밝혀 … "인위적 정리해고 반대"
이상수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장 당선자가 5일 "자동차 산업환경 변화에 거부감을 가져서는 안 된다"면서도 "인위적 정리해고는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당선자는 이날 오후 현대차 울산공장 노조사무실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5대 정책방향을 발표한 뒤 "신의성실 원칙하에 사측과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4차 산업 고용불안 해소, 노동4.0으로 고용희망 시작 △조합원 고용안정 책임 △합리적 노동운동으로 조합원 실리 확보 △장기근속·특별채용 조합원 평등한 노동조합 △투명경영 견인으로 현대차 안티 척결을 5대 정책방향으로 제시했다.

자동차산업에서 전기차 생산이 본격화하면서 대규모 고용위기 우려도 상존한다. 현대차도 비켜갈 수 없는 흐름이다. 2025년 현대차 기술직 중 1천300여명이 감축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 바 있다.

이 당선자는 "내연기관이 사라지면 부품수가 줄어들면서 조립공정이 감소한다"며 "현재 인원으로 계속 작업을 유지할 수 없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얘기"라고 밝혔다. 그는 "회사가 진정성 있게 사정을 조합원에게 말해야 하고, 조합원들도 거부감을 가져선 안 된다"며 "다만 인위적 정리해고를 통한 발전은 있을 수 없고, 현 고용이 유지되는 선에서 노사가 머리를 맞대면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자는 당선 이유에 대해 "현장 정서는 조합원과의 소통부재가 낳은 집행 과정이 조합원 피로도로 쌓였다는 것"이라며 "지도부 주장에 비해 성과와 실천이 부족했던 만큼 집행 책임성 강화를 요구하는 조합원들의 엄명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