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0:0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의혹투성이 청년 건설노동자 추락사 책임자 처벌은?고 김태규 대책회의·이재정 의원 “발주처·시공사 책임 물어야” … 유가족 “초동조사 미흡” 비판
자료사진. 정기훈 기자

청년 건설노동자 고 김태규씨가 사망한 지 8개월이 되도록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유가족은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고인은 올해 4월 출근 사흘 만에 목숨을 잃었다.사고 당시 현장 목격자들에 대한 수사가 미흡했던 데다 승강기 오작동 같은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 승강기 발주처와 시공사, 현장관리자 처벌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청년 건설노동자 고 김태규님 산재사망 대책회의와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 김태규님의 죽음에 대한 의혹이 풀리지 않고 있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해 같은 죽음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인은 올해 4월10일 경기도 수원 아파트형공장 신축 건설현장에서 일하다 5층 높이 화물용 승강기에서 추락해 목숨을 잃었다. 당시 승강기 문은 열린 채 운행됐다. 사고 직후 유가족은 “안전장비를 일체 지급하지 않았고 안전교육 역시 전무했다”고 폭로했다.

경찰은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건설사 대표와 이사 등을 기소하고, 화물용 승강기 제조사에 대해서는 안전검사 없이 컨트롤 리모컨을 시공사에 무단제공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고인의 누나 김도현씨는 “태규를 송두리째 빼앗긴지 238일. 고용노동부와 경찰·검찰·국회와 청와대를 뛰어다니며 확인한 정부기관의 민낯에 갈기갈기 찢겨진 7개월이었다”며 “사고 당시 현장에 현장차장과 용역노동자가 있었지만 이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경찰은 사고 당시 승강기 내부가 어두워 발을 헛디뎠을 것이라고 잠정결론을 냈는데 유가족이 확인한 결과 20대 남성이 낭떠러지에 발을 헛디딜 만큼 어둡지 않았다”며 승강기 리모컨 오작동에 의한 강한 흔들림을 원인으로 주목했다. 김씨는 “경찰은 사고 직후 태규가 음주 후 실족사했다고 알렸는데, 부검 결과 알코올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더 이상 유가족을 농락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들은 “살기 위해 일하러 갔다가 죽어야 하는 세상은 희망이 없다”며 검찰에 제대로 된 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