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0:0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기업은행장 낙하산 강행하면 내년 총선 심판"기획재정부 관료 출신 후보군 부상 … 금융노조 "6년 전 독약이 지금은 보약인가"
▲ 금융노조
금융노조(위원장 허권)와 노조 기업은행지부가 차기 기업은행장에 관료 출신 낙하산 인사를 임명하는 시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노조와 지부는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새로운 관치금융 시도를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임기는 12월 말 끝난다. 기업은행은 2010년부터 김 행장에 이르기까지 내부 출신 인사가 수장을 맡았다. 노조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관료 출신들이 차기 은행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기업은행장은 중소기업은행법에 따라 금융위원장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박근혜 정부 시절 기업은행장으로 기재부 출신 관료가 내정되자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관치는 독극물이고 발암물질과 같은 것”이라고 반대한 바 있다. 허권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6년 전 기업은행장 낙하산 인사에 비분강개하던 열혈 의원들이 지금은 청와대와 여당·국회의 핵심인사가 됐지만 현 사태에 침묵하거나 동조하고 있다”며 “2013년에는 독약이었던 관치금융을 지금 보약으로 여기는 것은 자기 부정이자 국민 우롱”이라고 비판했다.

이름이 오르내리는 인사들이 자질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형선 기업은행지부 위원장은 “현재 거론되는 후보군 모두 출신을 넘어 금융과 은행 전문성, 경영능력, 인성과 리더십 면에서 함량 미달인 부적격 인사”라고 말했다.

노조는 “정부가 관료 출신 부적격 인사의 기업은행장 선임을 포기하지 않을 경우 1만2천 기업은행원을 넘어 10만 금융노동자의 이름으로 전면적 저항을 시작할 것”이라며 “내년 4월 총선에서 금융인들의 준엄한 심판이 기다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