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0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병원 떠나는 간호사 잡으려면 교대근무제 개선 시급”의료노련 ‘간호 교대근무 현황과 개편방안’ 토론회 열어
▲ 최나영 기자
간호사 부족 문제는 의료계의 고질병이다. 지역 중소병원은 만성적인 인력난을 겪고 있다. 간호사 면허를 가지고 있음에도 의료현장을 이탈하는 간호사가 적지 않은 탓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면허를 가진 간호사 대비 실제 활동하는 간호사 비율이 49.3%에 불과하다. 간호사 이직을 줄이고 장기근속을 유도할 방법은 없을까.

한국노총 중앙연구원과 의료노련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간호 교대근무 현황과 개편방안’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 참석자들은 교대근무제를 간호사 이직·사직의 주요 사유 중 하나로 지적하며 현실적이고 실효성 있는 교대제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소한 5조3교대 수준 돼야”

발제를 맡은 김진현 서울대 간호대 교수는 교대제 근무 문제를 지적하며 “수면장애와 우울증을 비롯한 신체적·정신적 질병과 불규칙한 생활, 일과 양립에 어려움을 줘 이직을 야기한다”고 설명했다. 병원간호사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교대근무 간호사의 근속연수는 4.5년에 그친다. 교대근무 간호사의 86.3%가 “최근 3개월 이내 이직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는 실태조사 결과도 있다. 간호사는 특성상 24시간 업무가 이뤄져 교대근무가 불가피하다.

김 교수는 “간호사 다수는 3교대로 일하고 있고 병원 중에는 근무조 개념이 뚜렷하게 구분되지 않은 변형된 3교대제를 시행하는 경우도 있다”며 “요일, 시간대, 입원 환자수에 따라 투입인원을 달리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교대근무 근무표 작성시 주간 평균 40시간 근무, 평균 2일의 휴일이 필요하다”며 “이 같은 기준을 충족하려면 3교대 적용시 최소한 5조3교대 수준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4조3교대의 경우 연간 야근횟수가 월 7~8개인 반면 5조3교대는 월 6개로 줄어든다는 것이다. 김진현 교수는 교대제를 변경하면 연간근로일수는 274일에서 219일로 줄어들고, 연간 휴일은 91일에서 146일로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그 밖에도 4조3교대와 야간고정근무제 병행, 3조2교대와 야간고정근무제 병행 등을 개선방안으로 내놓았다. 김 교수는 “3조2교대와 야간고정근무 병행제를 시행하면 주간연속 2교대와 고정 야간조가 모두 법정 근로시간인 주당 40시간 이내로 들어올 수 있다”며 “교대근무조 간에 인수인계 시간에 대한 연장근로가 없다는 전제에서 가능하다”고 말했다.

“개선방안에 인력확보·공짜노동 보상방안 담자”

황선숙 서울의료원 간호부장은 “서울의료원은 5조3교대제를 시행하는 등 다른 병원에 비해 근무형태가 좋은데도 이직이 반복되고 있다”며 “우리 병원 간호인력 중 30%가 1년 미만”이라고 지적했다. 황 부장은 “신규간호사를 교육하는 프리셉터는 환자를 맡으면서 교육까지 이중으로 하고 있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의사 인력도 부족해 의사 업무가 간호사에게까지 오고 있다”며 “정책적 대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영환 공인노무사(e신한노무법인)는 보상을 강화하는 안을 제시했다. 김 노무사는 “병원이 근속수당을 높게 잡거나 야간 보상을 법적 보상보다 강화하면 이직률이 감소할 것”이라며 “솔직히 (높은 이직률은) 교대근무제 형태보다는 보상 문제가 더 크다고 본다”고 풀이했다. 이민우 의료노련 정책전문위원은 “일과 삶을 양립하는 근무환경, 인력확보, 공짜노동 보상 등이 필수적으로 뒤따라야 개선방안의 실현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노조도 무조건적인 거부보다는 여건에 맞는 근무형태를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 임상 2019-11-27 19:46:12

    태움은? 바쁜거보다 그게 더 문제같은데   삭제

    • 간호사 2019-11-27 01:00:33

      맞는말씀 하십니다.항상 개선 ...말로만 개선... 수년입니다. 연장.데이6시30출근 4시30 5시퇴근. 당연시합니다.물먹을 시간조차 화장실갈 시간조차도 밥?당연 못먹고 환자 받습니다. 없을 지경.변하지않는 수년.그대로입니다.지쳐갑니다.
      제발!말로만하지말고 개선해주세요.강제법안? 만들어 병원들에 실행할수있도록해주세요.!!
      인럭 .시간 해결해주세요.몸이 으스러져도 다ㅡ해내서 일까요? 그럴겁니다.
      하지말까요? 그만두라는겁니다.일할 사람은 많으니,또 그만두겠죠. 무한반복. 취직잘 됩니다. 간호사~   삭제

      • ㅇㅇ 2019-11-26 18:20:34

        간호사도 외노자쓰자   삭제

        • 간호사 2019-11-26 15:19:19

          간호사가 진짜 힘든건 병원인증 때문이다.
          그냥도 3교대 힘든데 인증1년 앞두면 간호사는 사생활을 포기해야 하고 두달전부터는 집가는거조차도 눈치보인다.
          인증 제도를 간소화 해야 한다.   삭제

          • 미국에서 2019-11-26 14:53:37

            미국에서 실습간호대졸업과 한국에서 간호전문대졸업을 해서 각 나라의 간호교육과 실습을 받으며 느낀 저의 생각은..
            1.한국은 간호사에게 배당된 환자가 많고
            2.근무시간 조절이 힘들 정도로 인원이 부족하고
            3.의사일과 간호사일 간호조무사일 구별이 안되고
            4.현직간호사교육이 몇 몇 큰병원을 빼고는 체계적이고 계속적으로 이루어지지 않고
            5.마지막 가장 중요한 것 급여문제네요   삭제

            • 2019-11-26 13:21:25

              병원너무싫어서 간호직공무원준비했으나 3년낙방 죽어도병원가기싫어 면허증버리고 사복자격증따서 그나마 간호직보다 커트라인 낮은 사복직공무원 직렬변경후 시험 발령앞두고있습니다   삭제

              • 2019-11-26 12:14:54

                탁상공론에서 끝나지 않고 실질적으로 도움이되는 처우 개선이 이루어지길 간곡히 기원합니다   삭제

                • 곽현아 2019-11-26 11:31:49

                  간호사 교대시간은8시,3시,9시반이면
                  야간근무시간은 11시간이다
                  서울권은 8시간씩 지켜질지 모르나 지방에는 근 2교대면서야간근무는 12시간을 초과한다
                  근무시간대와 간호사 급여체계를 개선하지않고선 계속적인 인력난 지속될것임   삭제

                  • 우보현 2019-11-26 10:38:01

                    실질적 처우개선이시급하다.
                    모두 누구의 딸, 누구의 가족이라고 생각하면 조속히 정책에 반영해야한다.
                    생로병사의 대부분이 의료와 직컬되지 않는가!   삭제

                    • 배아빠 2019-11-26 04:58:41

                      하루 한달이 지옥같다고 하는데
                      실행해야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