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금융권 9조5천억원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6주간 조회·환급 방법 안내 … 신규 구축 계좌통합관리시스템 활용
금융당국과 금융권이 시민 금융자산을 찾아 준다. 금융감독원은 11일 “금융권과 공동으로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한다"고 밝혔다.

금감원과 금융권은 2015년 6월 이후 시민들에게 2조3천억원의 숨은자산을 찾아 환급했다. 전체 숨은자산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올해 6월 말 현재 휴면금융재산과 장기미거래 금융재산은 9조5천억원이나 된다. 상품별로 보면 예·적금이 5조원으로 가장 많다. 보험금(4조1천억원)·증권(3천억원)·신탁(1천억원)도 적지 않다.

금감원은 올해 9월 금융결제원과 함께 계좌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개인이 보유한 은행·저축은행·증권사·카드사 등 금융상품 계좌를 일괄 조회하고, 불필요한 계좌를 해지해 정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캠페인은 금감원과 금융결제원·서민금융진흥원·한국예탁결제원·은행연합회 등 5개 금융협회와 상호금융중앙회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12월20일까지 6주간 금융회사별 대고객 개별안내와 전체 국민 대상 홍보를 병행한다. 숨은 금융자산 조회와 환급 방법을 안내한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캠페인 시작을 알리는 기념행사가 열렸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금융권이 모두 참여하는 첫 번째 캠페인"이라며 "계좌통합관리서비스로 숨은 금융자산이 크게 감축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