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농식품부 퇴직간부 마사회 낙하산 반대”마사회노조, 말산업육성본부장 내정 의혹 제기
한국마사회노조가 마사회 신임 말산업육성본부장 자리에 농림축산식품부 퇴직간부가 내정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해당 인사 임명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노조는 7일 성명을 통해 “농식품부가 퇴직 공무원의 자리 확보에만 혈안이 돼 있는 작태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며 “농식품부는 퇴직간부 임명 강행 압박을 중단하고, 마사회 경영진은 해당 인사 임명 절차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마사회는 현재 임기가 끝난 말산업육성본부장 후임 인사를 앞두고 있다. 노조는 “임원추천위원회 면접과 인사검증이 사실상 마무리됐지만, 농식품부 내부 사정으로 임명 절차는 멈춘 상태”라며 “농식품부 한 국장이 유력하다는 소문이 나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농식품부 간부를 말 산업 전문가로 둔갑해 임명하고, 그 밑에서 일하는 직원들에게 자괴감과 무기력을 경험하게 할 수는 없다”고 논평했다. 노조 관계자는 “마사회는 경영위기를 넘어 생존의 길을 찾아야 한다”며 “사측이 노조의 지적을 가벼이 여기고 해당 인사 임명을 강행하면 전면적인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