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3 목 10:16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정부 전반기 국민청원 ‘정치개혁’ 최다청와대 ‘데이터로 보는 국민청원’ 분석 결과 발표 … ‘인권·성평등’ 분야 가장 많은 동의 얻어
지난 2년 반 동안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이 69만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청원한 분야는 ‘정치개혁’이고, 가장 많이 동의한 분야는 ‘인권·성평등’이었다.

문재인 정부 임기 반환점(9일)을 앞두고 청와대는 6일 국민청원을 집계·분석한 <데이터로 보는 국민청원> 책자<사진>를 배포했다. 국민청원을 시작한 2017년 8월19일부터 지난달 20일까지 올라온 청원을 분석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기간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시된 청원은 68만9천273건이다. 하루 평균 851건에 해당한다. ‘청원동의’를 표시한 이는 9천162만7천244명이다. 총 방문자는 1억9천892만4천450명, 월 평균 방문자는 736만7천572명, 일 평균 방문자는 24만5천586명으로 집계됐다. 정부 답변 조건을 충족한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은 청원은 124건이다.

방문자를 연령별로 보면 △18~24세 29.3% △25~34세 26.1% △35~44세 20.4% △45~54세 12.5% △55~64세 6.7% △65세 이상 5%로 나타났다. 18~44세 방문자가 전체의 75.8%를 차지했다. 성별로는 남성(54.5%)이 여성(45.5%)보다 많았다.

청원 이용자의 소셜 로그인 순위를 보면 네이버(65.8%)가 가장 높았고 카카오톡(19%), 페이스북(11.8%), 트위터(3.4%)가 뒤를 이었다. 청원수를 분야별로 보면 정치개혁이 18%로 가장 많았다. 인권·성평등 10%, 안전·환경 7%, 외교·통일·국방 6%, 교통·건축·국토 6% 순이었다. 동의수를 따져보면 인권·성평등이 20%로 가장 많았다. 정치개혁 12%, 안전·환경 11%, 문화·예술·체육·언론 8%, 보건복지 6% 순이었다. 가장 많은 동의를 얻은 청원은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183만1천900명)이었다.

청와대는 “동의수 기준으로는 정치개혁 청원보다 인권·성평등 청원이 앞섰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이 정치개혁 청원에 집중되면서 정쟁의 장이 됐다는 주장은 타당하지 않다”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