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3 목 10:16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안전보건공단 '사망사고 감소 100일 대책' 효과 내나10월 산재 사망자 지난해보다 70여명 감소 … 연말 조선소 감독 강화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이 하반기 중소 규모 건설·제조업 사업장 대상으로 100일간 긴급대책을 추진한 결과 지난달 기준 산업재해 사망자가 1년 전보다 70여명 감소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박두용 이사장은 4일 오전 세종시 고용노동부에서 "7월16일부터 10월31일까지 사고사망 감소 100일 긴급대책을 추진한 결과 건설업을 비롯한 모든 업종에서 사고사망자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인다"고 브리핑했다. 공단에 따르면 지난 6~9월 산재 사망자는 1년 전보다 각각 △6월 38명(503명→465명) △7월 33명(575명→542명) △8월 34명(64명2→608명) △9월 59명(730명→671명) 감소했다. 10월 기준(잠정) 산재 사망자는 1년 전보다 70여명 줄어들었다.

공단 관계자는 "사고 후 근로복지공단에서 산재를 승인하고 유족급여를 지급해야 정확한 산재 사망자 집계가 나온다"며 "7월부터 시작한 긴급대책의 성과가 9~10월 나타난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공단은 100일간 건설현장 추락, 제조업 끼임 사고 등에 중점을 두고 전국 2만5천818곳을 대상으로 수시점검을 했다. 공단은 181개 점검반(2인1조)을 구성해 중소 규모 사업장 중심으로 △보호구 미착용 등 미비사항은 즉시 시정조치를 하고 △시간이 소요되는 사항은 계도기간 내 개선요구를 했다. 시정조치 불응 혹은 계도기간 내 미개선 사업장은 노동부가 감독을 실시했다.

공단은 사업장 2만1천350곳에 즉시 개선조치를 내렸고, 노동부에 불량 사업장 450곳 감독을 요청했다. 노동부가 383곳을 감독해 112곳은 사법처리하고, 17곳에는 과태료를 부과했다. 공단은 최근 수주량이 회복세를 보이는 조선업에 대해 11~12월 산재예방감독을 강화한다. 경기가 살아나면 작업량이 많아지고 사고가 일어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박 이사장은 "현장에서 최대한 안전조치가 이뤄지도록 지도하되, 불량사업장은 반드시 처벌한다는 인식이 현장에 확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산재 사고사망자 절반 감축 목표를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