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5 화 11:3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자유한국당 또 꺼낸 ‘장외투쟁·의원 총사퇴’ 카드여야 “빈 깡통 같은 으름장” 비판 … 이인영 원내대표 “비례대표 폐지는 위헌소지 다분”
자유한국당이 공직선거법과 사법개혁 관련 법안 개정에 반대하며 장외투쟁에 나섰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논의가 한창이던 올해 3월 주장한 “의원 총사퇴” 카드를 또다시 꺼냈다. 여당과 나머지 야당은 “무익한 장외집회가 아닌 민생·개혁에 집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의원 총사퇴 입장에는 “빈 깡통 같은 헛된 으름장”이라고 일갈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이 또 장외에서 정쟁을 위한 집회를 열었다”며 “소중한 시간을 무익한 장외집회에 쓸 게 아니라 1분1초라도 민생경제·개혁에 집중해 주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2일 경남 창원을 시작으로 선거제·사법개혁 법안 저지를 위한 전국 순회 보고대회에 들어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집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반대와 의원정수 축소를 주장하며 “공수처 설치 법안 처리는 좌파 독재정권을 만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 발언을 “무책임한 선동이자 나쁜 선동”이라며 “국민은 자유한국당과 검찰 출신 황 대표가 검사의 사법 특권을 옹호하기 위해 공수처를 반대한다고 의심하기 시작했다. 공수처가 걱정이라면 합리적 대안을 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의 의원정수 축소 주장을 “비례대표 폐지는 위헌소지가 다분하고 지역구 증설도 당리당략만 앞세운 주장”이라고 평가했다.

자유한국당은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 시도가 한창이던 올해 3~4월에도 의원 총사퇴를 내걸고 장외투쟁을 했다. 이날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을 총사퇴의 막다른 골목으로 밀어 넣고 있다”며 “역사의 죄인이 되지 않는 방법은 총사퇴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총사퇴하겠다는 큰소리를 대체 몇 번째 치고 있는 것인지 세기도 어렵다”며 “빈 깡통 같은 헛된 으름장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