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깊은 추모와 애도” 조의문지난 30일 오후 판문점 통해 전달, 밤늦게 빈소에서 받아 … 문 대통령 1일 업무 정상복귀
▲ 청와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추모의 뜻을 전하는 조의문을 보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31일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을 전달해 왔다”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조의문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30일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받은 뒤 밤늦은 시각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의문을 전달한 북측 인사가 누구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남측 인사에게 조의문을 보낸 것은 지난 6월19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 별세 이후 처음이다.

이번 조의문 전달 당시 북측의 별도 메시지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조의문 전달을 다른 사안과 연관 지어 생각하는 것은 무리”라며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한 애도와 문 대통령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는 맥락에서 이해해 달라”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고 강한옥 여사 3일장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은 장례미사를 마친 뒤 안장식에서 “어머니께서 이산과 피난 이후 파란만장했던 삶을 마치고 영원한 안식을 얻었다”며 “어머니와 가족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해 주신 국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1일부터 업무에 정상복귀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