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수 11:01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3년 만에 적폐세력 득세, 촛불항쟁 2기 선언"민중공동행동 11월30일 민중대회 개최
▲ 배혜정 기자
노동·농민·빈민·시민·사회단체가 3년 만에 다시 촛불항쟁을 준비한다. 이들은 “촛불시민들이 염원했던 제도개혁은 뒷전으로 밀리고, '적폐세력'들이 다시 득세하고 있다”며 위기감을 드러냈다.

민중공동행동은 30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달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10만명이 모이는 '2019 전국민중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민중공동행동은 민주노총·전농·한국진보연대·한국청년연대 등 50여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민중공동행동은 "국정농단의 공범인 자유한국당과 적폐세력들은 국회 의석과 기득권을 방패 삼아 촛불민의 실현을 가로막고 있으며, 우리 사회를 촛불항쟁 이전 시기로 되돌리려고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는 "촛불항쟁으로 사망 직전까지 갔던 이들이 불과 3년 만에 발호할 수 있게 된 것은 스스로 '촛불 정부'를 자임했던 문재인 정부가 개혁에 역주행하는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며 "민중은 '과연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와 무엇이 다르냐'고 준엄히 묻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불평등 한미관계 청산·한반도 평화체제 실현 △노동개악 중단·노동기본권 보장 △농민생존권 보장 △빈민생존권 보장 △재벌체제 청산 △사회공공성 강화·사회불평등 해소 △차별·빈곤 철폐 △국민 생명·안전 정책 시행 △국가 권력기구 대개혁·공안통치제도 폐지·양심수 석방 △직접민주주의 확대를 민중대회 10대 요구로 발표했다.

박석운 민중공동행동 공동대표는 "10% 기득권층의 세상이 아니라 90% 민중들의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의지를 모을 것"이라며 "촛불항쟁 2기를 선언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투쟁 전선을 가다듬어야 할 때"라며 "내년 총선까지 세상을 바꾸고 민중이 진정한 권력을 가질 수 있기 위한 투쟁 흐름을 만드는 중요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