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4 토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합격권 여성 6명 고의 탈락시킨 옛 서울메트로] “서울시, 산하기관 채용성차별 전수조사·제도개선 하라”채용성차별철폐공동행동 박원순 시장에게 공개질의 … 11월8일까지 답변 촉구
여성·노동단체가 서울시 산하기관 채용성차별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조속한 제도개선에 나서라고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촉구했다.

한국여성노동자회·한국여성단체연합·청년유니온 등 여성·노동단체로 구성된 채용성차별철폐공동행동은 30일 “옛 서울메트로 채용과정에서 여성지원자 점수를 조작해 고의로 탈락시킨 게 감사원 감사 결과 확인됐다”며 박원순 시장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냈다.

감사원이 지난달 30일 발표한 서울교통공사 감사 결과에 따르면 옛 서울메트로가 서울교통공사로 통합되기 전인 2016년 7월 ‘모터카·철도장비 운전 분야’와 ‘전동차 검수지원 분야’ 채용 과정에서 단순히 여성이 하기 힘든 업무라는 사유로 합격권이었던 여성지원자 6명의 면접점수를 과락(50점 미만)으로 일괄 조정해 탈락시켰다.

‘모터카·철도장비 운전 분야’의 경우 1등(87점)으로 평가한 여성지원자 면접점수가 48점으로 수정됐다. 결국 여성지원자는 단 1명도 채용되지 못했다. 불합격자였던 남성지원자가 대신 채점오류라는 명목으로 합격했다.

채용성차별철폐공동행동은 “서울교통공사는 부당하게 채용비리 피해를 입은 여성지원자 6명의 구제조치를 시행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도 “피해자를 구제하는 수준에 머물 게 아니라 채용성차별 근절이라는 근본적 해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채용성차별철폐공동행동은 “앞으로도 수많은 여성이 서울교통공사뿐 아니라 서울시 산하기관 채용에 응할 텐데 여성이 하기 힘든 일이라는 등 구차한 변명으로 좌절을 겪어선 안 된다”며 “서울시는 산하기관 채용성차별 전수조사와 재발방지책에 대한 계획을 11월8일까지 답변하라”고 촉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