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정부 "공적자금 투입은행 처리 표현상 이견"
정부측은 11일 금융노조와의 협상교착과 관련, 공적자금 투입은행의 처리원칙을 명시하는 과정에서 다소 표현상의 이견이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현재로서는 타결에 대해 비관적 전망을 가질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재경부 관계자는 "정부가 이미 발표한 공적자금 투입은행 처리방향을 합의문에 풀어쓰는 과정에서 단어 표현에 대한 이견이 나왔다"면서 "이는 표현자체가 해석하기에 따라서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자구계획이 미흡하거나 실현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은행에 대해서는 그 책임을 철저히 묻는 한편 더욱 강도높은 자구노력을 전제로 공적자금을 투입한 뒤 금융지주회사 자회사로 전환한다는 원칙을 이미 발표한바 있다"면서 "바로 이 부분을 보다 상세히 서술하는 단어 표현에 대한 조정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근영 기자  labortoda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