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4 토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아베규탄시민행동 “지소미아 예정대로 종료해야”청와대 앞 기자회견 “일본 수출규제와 맞바꾸기 재연장 안 돼” … 26일 소녀상 앞 아베규탄 촛불집회
▲ 아베규탄시민행동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왕 즉위식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인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에 반대하며 촛불을 들었던 시민·사회단체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예정대로 종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베규탄시민행동은 23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대통령 친서를 소지한 이낙연 총리를 일왕 즉위식에 파견하고, 24일 아베 총리와 만나는 것에 깊은 의문과 우려를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배상판결을 거부하고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우대국)에서 제외한 아베 정권의 태도가 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지소미아 재연장을 일본 수출규제 해결을 위해 맞바꾸는 대상으로 삼아선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지소미아는 위안부 야합과 함께 우리에게 강요된 억지 화해”라며 “국민 누구도 원치 않는 일본과의 군사동맹으로 가는 첫 수순으로 동북아 평화에 위협이 된다는 점에서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지소미아는 진작에 파기해야 했으나 두 번이나 연장한 뒤 일본 수출규제와 결부해 연장을 종료한 것”이라며 “또다시 이와 결부해 재연장을 한다면 박근혜 정권 적폐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로운 한일관계도 주문했다. 아베규탄시민행동은 “새로운 한일관계는 억지로 맺어진 지소미아를 종료하고 아베 정권이 한국 대법원 강제동원 배상판결을 수용하는 것이 출발점”이라며 “지소미아를 예정대로 종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행동은 26일 오후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규탄 9차 촛불문화제를 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