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6 목 11:18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같은 학교폭력 상담사인데 연평균 임금 최대 600만원 차이여가부 상담사 교육부 상담사보다 적게 받아 … 김수민 의원, 예산 추가편성 요구
학교폭력 신고센터에서 같은 일을 하는 상담사인데도 소속에 따라 임금수준이 달라 논란이 되고 있다.

2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에 따르면 117 학교폭력 신고센터에서 일하는 여성가족부 소속 상담사의 올해 연평균 임금은 3천26만원이다. 반면 시·도 교육청에서 파견된 교육부 소속 상담사는 최대 600만원을 더 받는다.

학교폭력 신고센터는 정부의 학교폭력근절 종합대책 일환으로 운영된다. 이달 현재 교육청 90명, 경찰청 62명, 여가부 34명이 상담사로 일하고 있다. 같은 일을 하는데도 임금차이가 나는 이유는 여가부 상담사들이 각종 수당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교육부 상담사들이 받는 경력수당·상여금·특수업무수당·자녀학비보조금을 여가부 상담사들은 못 받고 있다.

여가부 상담사 34명 중 12명은 정규직이다. 나머지 비정규직 상담사들은 처우가 좋지 않다. 정규직이 받는 연간 40만원의 복지포인트를 받지 못하는 데다, 명절휴가비는 정규직(80만원)의 절반인 40만원에 불과하다.

여가부는 내년 예산안에 상담사 1인당 인건비를 올해보다 2.7% 늘린 3천109만원으로 책정하는 데 그쳤다. 김수민 의원은 “같은 일을 하는데도 소속기관에 따라 차별하면 근로의욕이 떨어지고 상담 서비스 질이 낮아질 우려가 있다”며 “여가부는 예산을 추가로 편성하라”고 주문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