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청년수당 대상 4배 늘리고 청년 1인 가구 월세 지원박원순 시장 “2030 청년세대 홀로 두지 않겠다” …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 구성
▲ 서울시
서울시가 3년간 청년수당을 10만명에게 지원한다. 청년 1인 가구에는 최대 10개월간 월세 20만원을 보탠다.

박원순 시장은 23일 오전 서울 중구 청년일자리센터에서 청년들과 타운홀미팅을 갖고 이런 내용의 ‘청년수당 확대·청년월세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내년부터 3년간 3천300억원을 투입해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간 10만명에게 청년수당을 준다. 지원대상도 대폭 확대한다. 내년에는 올해 7천명에서 4.6배 늘어난 3만명에게 지원한다. 2021년과 2022년에는 3만5천명까지 늘린다.

만 19~34세 서울인구 중 취업자·군입대자·청년수당 경험자·상위 25% 인구·졸업 후 2년 이내 미취업자를 제외하고, 실제 사업 신청비율을 70%로 가정해 산출한 수치가 10만명이다.

서울시는 “기존에는 기본요건을 충족하는 미취업 청년 중에서 대상자를 선발했다”며 “앞으로는 기본요건을 충족하는 청년 누구나 청년수당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청년수당 대상자 요건은 기존과 같다. 서울 거주 만 19~34세 중위소득 150% 미만으로 졸업 후 2년이 지난 미취업 청년이다. 생애 한 번만 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3년간 1천억원을 들여 청년 1인 가구에 월 20만원씩 최대 10개월간 월세를 지원한다. 대상은 만 19~34세 중위소득 120% 이하인 청년 1인 가구 4만5천명이다. 내년 5천명을 시작으로 2021년과 2022년 각각 2만명으로 확대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서울시에 사는 청년 1인 가구는 58만 가구다. 이 중 63.7%(보증부월세 60.7%·무보증월세 3.0%)가 월세에 살고 있다.

서울시는 만 19~39세 청년에게 임차보증금(최대 7천만원) 대출에 대해 연 2%의 이자를 지원한다. 1천명을 목표로 4억3천500만원을 내년 예산안에 편성할 예정이다. 원로·전문가·청년를 포함한 30명 안팎의 ‘서울시 청년 불평등 완화 범사회적 대화기구’도 꾸린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힘든 현실을 견디는 2030 청년세대를 홀로 두지 않겠다”며 “청년에게 꿈꿀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청년수당을 대폭 확대하고 월세 지원도 새롭게 시작했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