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조국 사퇴하니 이번엔 공수처 두고 여야 ‘충돌’더불어민주당 “공수처 설치는 국민의 명령” … 자유한국당 “문재인 게슈타포” 주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물러난 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두고 여야가 충돌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게슈타포" 혹은 "특특특특수부"라는 용어까지 쓰며 반대했고,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명령”이라며 관철 의지를 드러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처는 결국 대통령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독자적 수사기관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게슈타포인 공수처를 만들어 친문독재의 끝을 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수사권과 기소권을 모두 가진 슈퍼 사찰기관이자 사정기관인 공수처를 만들자고 한다”며 “특수부 축소를 조국표 검찰개혁 트레이드마크라고 하더니 정작 특특특특수부나 다름없는 공수처를 만들겠다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를 개최한다. 황교안 대표는 “국무총리와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 여당 대표 등 조국 대란 책임자부터 사죄하고 물러나야 한다”며 “조국은 물러났으나 우리의 나라 살리기 투쟁은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 설치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검찰에 기소권과 수사지휘권을 모두 주자는 자유한국당 주장은 지금과 똑같은 무소불위 검찰권력을 존속시키자는 것”이라며 “검찰개혁 법안 본회의 상정을 위한 숙고의 시간은 이제 13일 남았다”고 밝혔다. 이달 29일부터 국회 본회의에 검찰개혁 법안 안건을 상정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자유한국당이 여당일 때 찬성하고 입안도 했던 공수처 설치가 왜 지금은 안 되느냐”며 “반대를 위한 반대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정의당은 공수처 설치가 검찰개혁 핵심이라는 입장이다. 오현주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검찰의 무소불위 권한을 분할하고 공수처와 같이 검찰에 대한 강력한 견제장치를 만들지 않는 이상 검찰이 개혁될 리 만무하다”며 “패스트트랙 추진 4당 공조만 제대로 이뤄진다면 자유한국당의 지속적인 훼방은 힘을 발휘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검찰개혁 필완수 2019-10-18 08:28:39

    공수처건 정리 되봐라, 또다시 자한당은 개가 걸레 물고 뜯고 하듯이
    뭣이든 물고 늘어질 것으로 보여짐.
    에구~ 우리나라 정치는 언제나 국민을 위한 진정성을 보여 줄란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