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현대제철 당진·순천 비정규 노동자들 "차별시정 없으면 파업"인권위 시정권고에도 비정규직 차별 여전 … 29일 파업 예고
▲ 금속노조
사내하청 노동자를 차별하지 마라는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 권고에도 현대제철이 후속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 현대제철 당진·순천공장 비정규 노동자들은 파업을 예고했다.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와 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는 15일 오전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권위 권고와 고용노동부 행정지도에도 현대제철에서 차별이 시정되지 않고 있다"며 "현대제철이 차별시정 의지를 밝히지 않으면 29일 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2017년 인권위에 "현대제철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차별을 시정해 달라"고 진정했다. 같은 장소에서 동종·유사업무를 하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차별은 심각했다. 기본급·상여금뿐 아니라 의료비·자녀교육비·하계휴양소 이용·명절 귀향비·체력단련비·차량구입 지원 등 정규직이 당연히 받는 복리후생을 비정규직은 차등해서 지급받거나 아예 받지 못했다. 비정규직은 공장 내 자가차량 출입도 제한받았다. 심지어 목욕탕 탈의실에 비치된 개인사물함 같은 비품도 쓰지 못했다.

인권위는 올해 1월 현대제철에 차별시정을 권고했다. 현대제철은 4월에야 "노력하겠다"는 원론적 수준의 답변을 인권위에 보냈다. 지회가 6월 "현대제철이 차별시정 권고를 이행하도록 노동부가 근로감독 등 행정조치에 나서 달라"며 진정을 낸 이후 노동부가 행정지도까지 했지만 차별은 시정되지 않았다.

지회는 "현대제철이 우리 요구를 무시한다면 강력한 투쟁으로 응대할 것"이라며 "29일 파업을 한 뒤 현대·기아차그룹 앞에서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