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7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제작결함 확인된 건설기계 중 20% 리콜 안 했다윤호중 의원 “대형 인명사고 위험 우려 … 국토부, 조속한 리콜 독려해야”
제작결함이 확인된 건설기계 중 약 20%가 아직 리콜 조치를 받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받은 자료를 근거로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자동차리콜센터 등을 통해 접수받아 교통안전공단이 수행한 건설기계 제작결함조사는 22건이다. 이 중 13건은 결함 판정을 받았다. 2만8천429대가 리콜 대상이다. 그런데 그중 6천124대가 아직 리콜을 받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리콜 대상이 된 지 2년이 지났음에도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건설기계는 1천147대나 됐다. C사의 덤프트럭 4종은 2017년 연료탱크 이물로 인한 시동 꺼짐과 변속기 제어 프로그램 불량 등의 결함으로 리콜 대상이 됐지만, 574대 중 175대만 리콜했다. 일본에서 제조된 ㅋ사 기중기는 리콜 대상 47대 중 8대만 리콜 조치됐다.

윤 의원은 “대형 인명사고의 위험성이 상존하는 건설현장에 투입하는 건설기계는 안전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며 “국토부와 교통안전공단은 제조사가 아직 조치를 취하지 않은 건설기계를 조속히 리콜하도록 독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