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폭 전월 대비 절반 이상 줄어금융위 9월 동향 발표 … "2017년 이후 안정세 지속"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폭이 전월에 비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2017년 이후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1일 ‘2019년 9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 자료를 발표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은 3조1천억원 증가했다. 8월 증가액은 6조5천억원이었다. 전달보다 3조4천억원 줄어들었다. 전년 동월(4조4천억원 증가)과 비교해도 증가액이 1조3천억원 감소했다. 올해 1∼9월 증가 규모는 33조3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은 50조1천억원이었다.

은행에서는 4조8천억원이 증가했다. 전년 동월(5조1천억원 증가)과 전월(7조4천억원 증가) 대비 각각 3천억원과 2조6천억원 감소했다. 2금융권에서는 1조8천억원이 줄어들었다. 전년 동월(7천억원 감소)과 전월(9천억원 감소) 대비 각각 1조1천억원·9천억원 축소됐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4조원 증가했다. 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1조2천억원 감소했다.

금융위는 “9월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는 은행권과 2금융권 모두 둔화하며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올해 1~9월 가계대출 누적 증가규모를 감안하면 2017년 이후 안정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