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서울지하철 9호선 노동자 준법운행·파업 예고'지옥철' 개선·1인 근무 폐지 “서울교통공사 완전한 직영 전환” 요구
▲ 9호선 안전과 공영화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9호선 노동자와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공사 직접 운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제정남 기자>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 구간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 인력충원과 완전한 서울교통공사 직접운영 전환을 요구하며 다음달 파업을 예고했다. 26일부터는 운행시간을 규정대로 지키는 준법운행을 한다. 9호선 안전과 공영화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는 공모를 거쳐 9호선 2·3단계 구간 운영권을 위탁하고 있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가 서울메트로9호선운영㈜에 재위탁하다 지난해 11월부터 직접 운영하고 있다. 운영 방식은 서울지하철 1~8호선과는 다르다. 공사는 '9호선 운영부문'이라는 별도 사업부서를 두고 2·3단계 구간을 운영한다. 사업부서는 자회사와 유사한 독립된 회사 형태로 운영된다. 공사는 이를 사내 독립기업(CIC, Company In Company)이라고 부른다. 이 때문에 2·3단계 구간 노동자들은 공사 소속이지만 공사 직원과 다른 별도 취업규칙을 적용받는다.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지부장 신상환)와 서울교통공사의 올해 임금·단체협상에서 이 문제가 쟁점이 됐다. 지부는 CIC 방식을 없애고 공사와 완전히 통합해 9호선을 운영하자고 제안했다. 인력과 처우를 1~8호선 수준으로 맞추자는 이야기다. 현재 6량으로 운행하는 9호선을 8량으로 늘려 혼잡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공사측은 서울시와 맺은 2·3단계 구간 운영 위탁계약이 내년 8월31일 만료돼 재계약 여부가 불확실하기 때문에 요구안 수용이 불가능하다는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노동위원회는 지난 6일 쟁의조정 중지를 결정했다. 지부는 26일부터 정시운행 등 준법·안전운행에 들어가고 30일부터 서울시청 앞 천막농성을 시작한다. 지옥철로 불리는 9호선 혼잡 상황이 심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와 서울시에 요구한 대화·교섭이 원만히 진행되지 않으면 다음달 초부터 연속 파업을 한다. 신상환 지부장은 "용역회사와 다를 바 없는 CIC 형태의 운영을 철폐하기 위해 전면적인 투쟁을 하겠다"며 "서울시는 9호선 노동자와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지부와 1인 역사근무 폐지와 보안요원 정규직 전환 논의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지긋지긋한9호선 2019-09-26 19:50:18

    9호선이 완전 별도의 노선도아니고 1~8호선과 환승되는 노선인데. 회사도 두개라고하고, 서울메트로 퇴직자들이 중요직책을 차지하고 있고, 무서워서 못타겠다. 역에 직원이 없다. 서울교통공사도 그냥 민간기업중에 하나인듯 서울시는 9호선을타는 시민들은 시민취급도 안하는듯..   삭제

    • 시민 2019-09-26 11:45:00

      서울시장은 9호선에 안전과 상황을 집중해야
      한다 언제까지 무관심으로 일관 하겠는가???   삭제

      • 서울시민 2019-09-26 10:44:28

        쓸떼없데 돈쓰지말고, 시민을 위한 돈부터써라
        9호선 지옥이다 8량이 정답이다   삭제

        • 핑퐁대왕태호 2019-09-26 10:19:03

          서울시랑 교통공사 핑퐁치지말고 현물출자해라!
          재정사업을 왜 다시 민간위탁주냐   삭제

          • 언제까지 비정규 노동자 2019-09-26 08:44:22

            서울시의 완전한 자본이전(현물출자)으로 9호선 2,3단계의 운영을 서울교통공사가 하게되면 모든게 정상화 된다.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에 9호선을 현물출자하여 노동자의 삶의 질과 지하철 이용시민의 안전한 이용을 위하여 노력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