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5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안성시 용역 노동자, 정규직화 촉구노조 “기간제 정규직화 이후 또 비정규직 채용”
경기도 안성시청에서 일하는 비정규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을 조속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평택안성지역노조는 24일 오후 안성시 봉산로터리 인근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결의대회에 참석한 100여명은 이날 봉산로터리에서 내혜홀광장까지 행진했다.

노조에 따르면 안성시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1단계 전환 대상자인 기간제 노동자 79명을 지난해 1월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했다. 그런데 60세 이상 노동자는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배제했다. 더군다나 기간제를 정규직화한 이후에도 기간제와 용역노동자를 지속적으로 채용했다. 용역업체 노동자 49명에 대한 직접고용은 아직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 노조는 정규직 전환 전이나 뒤나 비정규 노동자 숫자가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현재 안산시청에서 상시·지속업무를 하고 있는 정규직 전환 대상자는 기간제와 용역노동자를 포함해 194명”이라며 “이 중 무기계약직과 동일한 업무를 하고 있는 노동자도 51명”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비정규직은 급식비·복지포인트·명절 휴가비를 비롯해 각종 수당에서 무기계약직 노동자와 다른 처우를 받고 있다”며 “기간제를 정규직으로 전환한 이후 채용된 비정규 노동자와 기존에 일하던 용역업체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노조 주장과 달리 이들이 모두 정규직 전환 대상자인 것은 아니다”며 “노조는 이들의 업무를 상시·지속업무로 보지만 아닌 경우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간제 노동자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논란이 되다 보니 용역노동자 정규직화는 조금 뒤로 밀리고 있다”고 전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