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8 수 10:03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시민·사회단체, 우리은행 DLF<파생결합펀드> 피해자 대상 고소인단 모집"내부자료로 원금손실 위험성 알아" … 손태승 우리은행장 고소 예정
시민·사회단체가 우리은행에서 판매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증권(DLS)·파생결합펀드(DLF) 상품으로 피해를 본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고소인단을 모집한다. 금융정의연대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23일 “피해자들의 피해가 제대로 배상되기 위해서는 사건에 대한 완전한 진실이 드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달 19일 우리은행이 판매한 독일국채 10년물 DLF 상품 131억원의 만기가 도래했다. 손실률 60.1%로 원금 손실이 확정됐다. 다음달 만기 도래분은 303억원, 11월은 559억원이다. 피해액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3월 독일국채 10년물 금리가 0% 이하로 떨어지면서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시장상황으로 볼 때 하락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는데도 우리은행이 이를 안전자산인 것처럼 속여 판매했다는 것이 금융정의연대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의 주장이다.

내부적으로 위험성을 인지하고도 상품판매를 강행했다는 의혹도 제기한다. 이들은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올해 3월 작성한 ‘미국 통화정책 기조 변화의 의미와 영향’ 보고서를 근거로 제시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유럽중앙은행(ECB)이 올해 3월 통화정책회의에서 연내 금리인상을 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도 사실상 연내 정책금리 인상을 종료하기로 함에 따라 독일국채 10년물 금리가 종전 0.084%에서 -0.069%까지 하락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두 단체는 “보고서를 보면 우리은행은 올해 3월 하순께 이미 이번 원금손실 위험성을 잘 알고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자료는 은행 내부자료로서 유력한 사기판매 증거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두 단체는 다음달 11일까지 우리은행에서 해당 상품에 가입해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고소인단을 모집한다. 이후 손태승 우리은행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정경제범죄법) 위반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은행은 이날 "손태승 행장이 전국 영업본부장을 소집해 고객신뢰 회복을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분쟁조정 절차에 협조하고, 고객보호를 위해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책임 있는 자세로 다각도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목적은 고개의 이익이 아닌 우리 2019-09-24 08:17:48

    우리은행은 판매액의 1%에 해당하는 비이자수익 증대를 위해 고객의 신뢰를 악용한 사례로 강력한 조치가 필요합니다. 이보다 더한 기가막힌사례도 있었다! 건당 천만원의 국고를 편취한 비이자수익증대를 위한 은행 전체가 공모한 사례가 있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