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학교비정규직, 광주교육청 무기한 농성 돌입"교육당국은 임금인상·차별해소 약속 지켜야"
교육당국과 임금교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올해 집단교섭을 주관하는 광주시교육청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오전 광주시교육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은 공정임금제와 정규직과의 차별해소를 위한 제대로 된 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불성실하고 무책임한 교섭과 태도를 지속한다면 강력한 투쟁과 총파업으로 맞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대회의는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여성노조·학교비정규직노조가 함께하고 있다. 연대회의에 따르면 7월 파업 후 교육당국과 한 차례 본교섭과 세 차례 실무교섭을 했지만 기본급 인상률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연대회의는 지난해 대비 기본급 6.24% 인상, 근속수당·복리후생 개선을 통한 정규직과의 차별해소를 요구했다. 교육당국은 기본급을 1.8% 인상하고 교통비와 직종수당을 기본급에 산입해 0.9%를 추가로 인상하는 안을 제시했다.

연대회의는 "파업 이전에 내놓은 안과 다를 바 없다"며 지난달 21일 교섭 중단을 선언했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교섭에서 '일하는 것에 비해 학교비정규직 월급이 적은 게 아니다'는 말도 들었다"며 "교육청들은 자신들이 내걸었던 정규직과의 차별해소에 대한 고민도 공정임금제 공약 이행 의지도 없다"고 비판했다.

교육당국과 연대회의는 20일 오후 교섭을 재개한다. 연대회의는 교섭에서 진전된 안이 나오지 않으면 다음달 중순 2차 파업에 나선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