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4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문재인 대통령 만류에도 황교안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삭발청와대, 염려·걱정 뜻 전달 … 정치권 "정치 후진성" "머털도사도 아니고" 비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삭발을 했다. 제1 야당 대표가 정부에 저항하며 삭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삭발 만류의 뜻을 전했으나 황 대표가 이를 거절했다.

황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삭발식을 가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50여명이 참석했다. 황 대표는 삭발 직후 “제1 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 장관을 향해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며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 검찰 수사를 받으라”고 요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삭발식 직전 강기정 정무수석을 보내 염려와 걱정의 뜻을 전했다. 삭발을 재고해 줄 것도 요청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조국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삭발식을 강행했다.

정치권은 황 대표 삭발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평화당은 “우리 정치의 후진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해 씁쓸하다”며 “이번 삭발투쟁은 조국 청문회를 맹탕 청문회로 이끈 정치적 무능력을 면피하기 위한 정치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머털도사도 아니고 제1 야당 대표가 머리털로 어떤 재주를 부리려는 건지 알 길이 없다”며 “자신의 신체를 담보로 하는 투쟁은 가진 것 하나 없는 약자들이 최후에 택하는 방법으로, 구성원들 모두가 기득권인 자유한국당이 삭발투쟁이랍시고 약자 코스프레를 하니 가소롭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