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8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500대 기업 131곳 조사 결과] 10곳 중 3곳 “작년보다 신규채용 줄일 것”한국경제연구원 조사 결과 채용확대 계획 17.5% 그쳐
올해 신규채용을 줄이겠다는 기업이 지난해보다 증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경련 부설 한국경제연구원은 300명 이상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131곳을 대상으로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달 7일부터 이달 5일까지 진행됐다.

신입과 경력직을 포함해 조사에 응한 기업의 신규채용 규모는 "작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이 48.9%, "작년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답변이 33.6%였다. "작년보다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은 17.5%에 그쳤다.

지난해 조사와 비교하면 “작년보다 감소”는 9.0%포인트 증가한 반면 “작년보다 증가”와 “작년과 비슷”은 각각 6.3%포인트, 2.7%포인트 감소했다.

신규채용을 줄이겠다고 답한 기업은 그 이유로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47.7%)를 가장 많이 꼽았다.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과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가 뒤를 이었다.

신규채용을 늘릴 계획인 기업은 “미래인재 확보 차원”(43.5%)이라고 답했다.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상황 개선”은 26.1%, “근로시간단축으로 부족한 인력 충원”과 “지원정책으로 인한 회복 기대”는 각각 8.7%로 조사됐다.

대졸 신입직원 채용계획과 관련한 답변은 "작년과 비슷"이 55.0%, "작년보다 감소"는 31.3%, "작년보다 증가"가 13.7%였다. 지난해 조사에 비해 “작년보다 감소”는 7.5%포인트 높아졌고 “작년보다 증가”는 5.1%포인트 낮아졌다. 대졸 신입직원을 채용할 때 공개채용과 수시채용을 모두 하는 기업은 55.0%였다. 각각의 채용방식 비중은 공개채용이 35.6%, 수시채용이 63.3%였다.

추광호 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최근 수시채용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취업준비생들은 채용트렌드를 미리 파악해 입사하고 싶은 기업의 채용전형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