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소재부품 핵심기술 자립화 속도 높여야”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설치 국무회의 의결 … 기술 자립에 2천179억원 투입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향상을 모색하는 대통령 소속 위원회를 설치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안을 의결했다.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는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품목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주요 정책사항을 효율적으로 심의·조정하는 기구다. 위원장과 부위원장은 각각 기획재정부 장관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맡고 30명 내외 위원으로 구성된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제조업을 혁신하고 제조 강국으로 재도약하는 길로, 제조업 경쟁력의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그는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근본적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핵심기술 자립화에 속도를 높여야 한다”며 “정부는 과거와 다른 접근과 특단의 대책으로 이 같은 긍정적 변화에 속도를 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소재·부품·장비산업 기술자립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2천179억원을 투자한다. 예산이 투자되는 기술개발 항목은 △공급안정화 수요와 산업적 연관 효과가 큰 핵심 전략 품목 △기업 수요에 기반을 둔 국산 대체 가능 품목 △원천기술 역량을 제고해야 할 필수 소재다.

문 대통령은 “강력한 추진체계로 현장의 변화를 촉진하고 지원하겠다”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가 컨트롤타워가 돼 기업 간 협력 모델 정착과 제도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