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마사회노조 위원장에 홍기복 후보 당선조합원 88.8% 찬성 … "직무성과급 도입 저지할 것"
마사회노조 위원장에 홍기복(39·사진) 후보가 당선했다.

5일 노조에 따르면 지난 4일 실시된 20대 임원선거에 단독출마한 홍기복 후보가 위원장이 됐다. 함께 출마한 박화중 후보는 부위원장에 뽑혔다. 전체 유권자 825명 중 669명이 투표에 참여해 594명(88.8%)이 찬성표를 던졌다.

홍기복 위원장 당선자는 2005년 마사회에 입사했다. 19대 집행부 총무국장으로 활동했다. 그는 △직무성과급 도입 저지를 위한 상급단체 연대 강화 △노후시설 리모델링으로 사무공간 개선 △차별해소국·기술운영국 신설로 노조 운영체계 개편을 공약했다.

홍 당선자는 "미래세대 조합원의 목소리를 공식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가칭)2030 위원회를 설치해 운영하고 운영국을 개편해 각 국의 기능과 역할을 명확히 하겠다"며 "노동자 권익을 보호하고 근로조건을 향상하며 경영권을 견제하는, 기본을 지키는 노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임기는 10월부터 3년이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