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태풍의 눈’ 조국 인사청문회 앞두고 여야 대치이해찬 대표 “나라 어지럽혀” 검찰 압수수색 비판 … 바른미래당 사퇴 요구, 자유한국당 청문회 보이콧 검토
검찰이 동시다발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확인에 들어간 가운데 여야가 날 선 공방을 이어 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례 없는 행위”라며 다음달 2일과 3일로 예정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 스스로 제기된 의혹을 소명하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 보이콧을 검토 중이다.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 사퇴를 요구했다.

“이제 조국 후보자를 버리십시오. 꼬리를 자르십시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 촉구대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조국 후보자 관련 검찰 압수수색에 대해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검찰을 지휘하는 법무부 장관이 피의자로 서는 것으로, 우리나라가 도대체 어떻게 되는 것이냐”며 “지금이라도 조국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에게는 사퇴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같은날 오전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이콧 여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역사상 피의자인 후보자를 인사청문회에 올린 적이 없었다”며 “다른 국무위원도 아니고 법무부 장관이기에 지도부로서 상당히 심각한 고민에 들어갔고 의원들에게 (청문회 보이콧 여부에 대한) 의견을 더 모으겠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부터 각종 의혹에 대한 소명을 들은 정의당은 청문회 이후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민주평화당은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전방위 압수수색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해찬 대표는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며 관계기관과 협의를 안 하는 전례 없는 행위가 벌어져 오히려 나라를 더 어지럽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입장을 내고 “자유한국당이 애초에 청문회를 할 생각이 없었던 것이 아닌가 의심스럽다”며 “더 이상의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