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가습기살균제 피해 8년 만에 머리 숙인 애경·SK케미칼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 … “공정거래위 업체 위법행위 묵살” 주장 나와
▲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주최로 서울특별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년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 첫날인 27일 SK케미칼과 애경산업 등 기업 분야 증인에 대한 심문이 진행되고 있다. <정기훈 기자>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이 2011년 가습기살균제 문제가 대두된 후 처음으로 피해자들에게 고개를 숙였다. 이들은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지만 보상이나 증거인멸 의혹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27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2019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를 열었다. 최창원 전 SK케미칼 대표이사는 “가습기살균제에 피해를 입고 고통당하신 피해자와 가족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법적 책임 여부를 떠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진일보한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채동석 애경산업 부회장은 사죄의 뜻을 밝히며 “(피해자 보상과 관련해) 가습기메이트를 사용한 분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는데 현재 지연된 상태”라며 “성심껏 확인하고 소통해 조금이라도 낫게 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조사위는 이날 유공·SK케미칼·애경산업 등 전·현직 관련자와 공정거래위원회를 비롯한 정부를 대상으로 가습기살균제 최초 개발 경위와 원료 공급과 제조·판매, 참사 대응 과정의 문제점을 추궁했다. 이 과정에서 공정거래위가 가습기살균제 생산업체의 위법행위를 보고받고도 묵살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유선주 전 공정거래위 심판관리관은 가습기살균제의 ‘인체 무해’ 광고와 관련해 “업체들의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표시광고법) 위반사항을 윗선에 보고했으나 묵살됐다”며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이 위법행위를 은폐하라고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추후 진실을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접수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는 6천509명이다. 이 가운데 1천431명이 목숨을 잃었다. 청문회는 28일까지 열린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