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성인·청소년 열에 예닐곱 “혐오표현 경험”인권위, 혐오표현 대안 토론회서 조사 결과 발표 … “혐오표현 방지 위한 종합대책 수립해야”

우리나라 성인과 청소년 10명 중 6~7명이 혐오표현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마련 토론회에서 공개한 ‘혐오표현에 대한 국민인식과 대응방안’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 3월 성인 1천200명을 대상으로 ‘혐오표현 경험과 인식조사’(국민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64.2%가 혐오표현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혐오표현 대상은 특정지역 출신(74.6%)이 가장 많았고, 여성(68.7%)·노인(67.8%)·성소수자(67.7%)·이주민(66.0%)·장애인(58.2%) 순이었다.

인권위가 지난 5월 청소년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청소년인식조사)에서도 청소년 68.3%가 혐오표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여성(63.0%)을 대상으로 한 혐오표현을 가장 많이 접했고, 성소수자(57.0%)가 뒤를 이었다. 혐오표현을 접한 청소년 응답자(복수응답)의 82.9%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커뮤니티·유튜브·게임 등 온라인을 지목했다. 학교(57.0%)·학원(22.1%)·집(13.1%)이 뒤를 따랐다. 누가 한 혐오표현을 접했는지를 보면 친구 54.8%, 학교 선생님 17.1%, 부모님이나 가족 10.4%, 학원 선생님 9.5% 순이었다.

혐오표현 확산 원인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 국민인식조사에서는 사회구조적 차별(77.4%)과 일자리·경제적 어려움(68.8%), 사회에 빠르게 퍼지는 가짜뉴스(72.3%)가 꼽혔다.

이런 혐오표현을 방치할 때 위험을 강하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인식조사에서는 혐오표현이 범죄로 이어질 가능성(81.8%), 사회갈등 심화(78.4%), 차별 고착(71.4%), 사회적 소수자 표현의 자유 위축(62.8%)을 우려했다.

인권위는 “혐오표현 확산을 막기 위해 공론화와 인식개선, 정부의 종합대책 수립·실행, 자율규제 기반 조성 같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혐오표현 확산을 막고 대항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각종 조치를 개발하는 한편 실효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