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대한민국 최고 숙련기술자 6명 선정은퇴까지 장려금 지급 … 전수자·모범기업도 뽑아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26일 숙련기술자 최고 영예인 대한민국명장 6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대한민국명장은 산업현장에서 최고 수준의 숙련기술을 보유한 기술자를 말한다. 해당 직종에서 15년 이상 일한 종사자 중 서류심사·현장실사·면접심사를 거쳐 선정한다. 1986년부터 지금까지 639명을 뽑았다. 이들에게는 일시장려금 2천만원과 은퇴할 때까지 매년 215만~405만원의 계속종사장려금이 지급된다.

올해는 △윤장우 현대자동차 차장(절삭가공) △김성호 한국철도공사 차장(철도시설 유지보수) △임오득 해군정비창 주무관(용접) △정인순 아리랑주단 대표(한복생산) △정정교 석주조각원 공장장(석공예) △김덕규 김덕규과자점 대표(제과제빵)가 이름을 올렸다.

대한민국명장으로 가는 중간단계인 우수 숙련기술자에는 이규동 현대중공업 기원(판금·제관)을 포함해 29개 직종에서 59명이 선정됐다. 숙련기술 전수자에는 라병연 목리목조형예술연구소 대표(장승 제작)가 뽑혔다. 숙련기술 전수자는 자신의 기술을 전수하는 기간 동안 매월 80만원을 지원받는다.

숙련기술인을 우대하고 숙련기술을 장려하는 문화를 확산한 숙련기술장려 모범사업체에는 전남 광양 소재 기계정비 업체인 ㈜피엠에스가 선택됐다.

중소기업 모범사업체는 3년간 정기근로감독을 면제받는다. 정부의 학습조직화 지원사업과 현장훈련 지원사업 심사에서도 가점을 받는다. 노동부는 다음달 2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에서 열리는 직업능력의 달 기념식에서 이날 선정된 숙련기술인과 업체에 증서를 수여한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