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공공기관 노동이사제·임금체계 다루는 사회적 대화기구 '눈길'경사노위 공공기관위 구성·의제 막바지 조율 … 위원장은 이병훈 교수 내정
공공기관 노동자 경영참여와 임금체계 개편방안을 논의하는 사회적 대화기구가 만들어진다.

26일 노동계에 따르면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공공기관위원회 구성이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었다. 경사노위는 지난해 산하 업종별위원회 중 하나로 공공기관위를 두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연말 1차 간사회의부터 논의가 시작됐다. 지난달 열린 6차 간사회의에서 조직 개요가 마련됐다. 이병훈 중앙대 교수(사회학)가 위원장으로 활동한다. 공공기관위는 위원장을 포함한 10인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동대책위원회 소속 5개 조직 중 금융노조·공공노련·공공연맹 간부 각 1인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한창규 금융노조 부위원장·조양석 공공노련 정책실장·정윤희 공공연맹 정책실장이다. 정부에서는 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행정안전부가 참여한다. 강승준 기재부 공공정책국장을 비롯한 국장급 인사가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익위원 3명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노동계·정부·경사노위가 각각 추천할 것으로 보인다.

공대위 관계자는 "정부가 '노동이사제'라는 명칭을 쓰지는 않았지만 공공기관 운영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근로자 경영참여를 의제로 삼는 것에 동의한 상황"이라며 "임금체계 개편 논의를 제안한 상황인데, 5개 조직 의견을 모아 참여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