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주 52시간 상한제 시행에도 고용창출 인색한 대기업들CEO스코어 조사 결과 1년 새 고용 1.78% 증가 … 300인 미만 기업보다 못해
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 시행에도 주요 기업의 고용창출은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500대 기업 중 지난해 7월1일부터 주 52시간 상한제가 적용된 181개 기업의 6월 말 기준 고용인원은 84만1천832명이다. 1년 전 82만7천98명에 비해 1.78%(1만4천734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52시간 상한제 시행 1년 전인 2017년 6월 말(81만3천492명)에 비해 지난해 6월 말 고용이 1.67%(1만3천606명) 늘어난 것과 별 차이가 없다.

주 52시간 상한제가 적용되지 않고 있는 300인 미만 사업장, 근로시간 특례업종에 속한 기업 110곳 고용인원이 29만7천685명으로 지난해 6월(29만1천904명)보다 1.98%(5천781명)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300인 이상 사업장이 오히려 증가 폭이 낮았다.

주 52시간 상한제를 시행하면서 노동시간단축 효과와 함께 고용창출도 기대됐지만 효과가 미미한 것이다.

LG전자가 1년 동안 3천296명(8.8%) 늘어 증가인원이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 3천91명(3.0%), SK하이닉스 2천607명(10.4%), LG화학 2천29명(11.5%), CJ제일제당 1천159명(17.4%), 기아자동차 1천50명(3.0%) 순으로 고용이 늘었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24만4천966명에서 25만175명으로 1년 사이 5천209명(2.13%) 증가했다. 석유화학은 3천640명(6.74%),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업은 2천188명(1.41%), 식음료업은 1천43명(2.2%), 서비스업은 1천11명(1.94%) 늘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