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노동·시민단체 “은수미 시장, 성남시의료원 사태 책임져야”성남시의료원, 지노위 조정안 거부 … 노조 천막농성 돌입
▲ 보건의료노조
보건의료노조 경기지역본부가 성남시의료원 쟁의조정 결렬에 대한 은수미 성남시장의 책임 있는 역할을 촉구하며 성남시청 앞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성남시의료원은 지난 20일 경기지방노동위원회가 낸 조정안을 거부했다. 조정은 결렬됐다.

성남무상의료운동본부와 경기지역본부를 비롯한 노동·시민단체들은 21일 오전 성남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시의료원이 개원 전부터 첨예한 노사갈등을 자초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에 따르면 성남시의료원은 보건의료노조와 지난해 8월부터 임금·단체교섭을 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달 19일 경기지노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이후 세 차례의 조정회의를 거쳤지만 지난 20일 새벽 1시 사측은 경기지노위 조정안을 거부했다.

노조 관계자는 “비정규직 사용 제한과 조합원 가입범위, 경력 환산시 정규직과 비정규직 차별 해소를 비롯한 사안에서 사측이 거부 입장을 보였다”며 “노조 입장에서도 노동위 조정안이 미흡한 수준이었음에도 받아들였는데 사측이 끝내 거부해 조속한 정상개원을 염원하는 시민의 바람을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공공의료기관이 노동위 조정안을 거부한 사태는 유례가 없는 일”이라며 “사측의 경기지노위 조정안 거부는 ‘노동인권 도시’를 만들겠다는 성남시 출연기관에서 ‘노동인권’을 빛 좋은 개살구로 만든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은수미 시장은 노조 면담 요청조차 거부하는 등 수수방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국 최초 주민 발의로 세워지는 성남시의료원은 성남시 출연기관으로, 성남시에 관리·감독 책임과 권한이 있다”며 “성남시의료원이 노동존중을 통한 양질의 공공의료를 제공하는 기관으로 조속히 정상 개원하도록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