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아파트 경비실 에어컨 설치율 73%4월 전수조사 이후 적극 홍보활동 … 3개월 만에 10%포인트 상승
올해 7월 기준 서울시내 아파트 경비실 에어컨 설치율이 73%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비실 8천763실 중 6천385실에 설치됐다.

서울시는 19일 “서울시가 아파트 경비노동자 노동환경 개선을 위해 집중적으로 노력하고 입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해 지난 3개월 동안 설치율이 10%포인트 가까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4월 서울지역 아파트 경비실 대상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이때 설치율은 64%(5천569실) 수준이었다. 서울시는 전수조사 이후 후속대책으로 경비실 에어컨 설치 확대를 위한 홍보물을 배포하고 설치율이 낮은 아파트 단지는 직접 찾아가 설득했다. 서울시는 홍보포스터를 제작해 서울시 의무관리대상단지(150세대 이상) 2천여단지에 배포했다. 옥외전광판·지하철게시판 등 서울시 보유 영상매체를 활용해 홍보캠페인을 했다.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많은 송파구 등 일부 자치구에서는 자체적으로 전화나 방문을 통해 홍보활동에 나서기도 했다. 송파구는 전수조사 당시보다 경비실 에어컨 설치율이 16%포인트(34%→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지난달 15~19일 전수조사 당시 에어컨 설치율이 50% 이하였던 268개 아파트 단지(경비실 2천667실)에 대한 방문점검 결과를 보면, 4월 7.9%(210실)에서 7월 38.5%(1천26실)로 30.6%포인트 늘었다.

4월 당시 설치된 경비실 5천569실과 이번에 추가된 816개실만 감안했을 때 에어컨 설치율은 73%로 늘어난 것이다. 이번 방문조사 대상이 아닌 아파트 단지까지 포함하면 에어컨 설치율은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