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정부, 건설현장 2천500곳 집중 현장점검10월까지 노동부·국토부 포함 관계기관 인력 투입 … “내년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안 시행 앞두고 안전 제고”
정부가 건설현장 산업재해 사망사고 예방을 위해 건설현장을 집중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국무조정실을 비롯해 고용노동부·국토교통부·지자체·안전보건공단·한국시설안전공단이 10월까지 합동 점검한다.

이번 현장점검은 2천500여곳에서 진행한다. 국토부는 공사금액 120억원 이상 대규모 건설현장을 살핀다.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업체 중 사고다발 건설사를 선정해 국토부가 해당 건설사의 전체 현장 300여곳을 불시·집중 점검한다. 지난해 건설업 산재사망자는 485명으로 120억원 이상 공사 건설현장 사망자는 114명(23.5%)이다.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한국도로공사·한국철도시설공단 등이 발주한 공사는 발주처가 점검하고, 민간공사는 국토부 본부와 지방국토관리청이 합동점검을 한다.

노동부는 공사금액 120억원 미만 중·소규모 건설현장 3만여곳 중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사업장 2천200여곳을 감독한다. 노동부는 “건설업 사망사고 중 대다수를 차지하는 중·소 규모 현장에서는 현장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추락방지 조치 미비 등 위험요인은 바로 시정하도록 할 것”이라며 “시정지시를 이행하지 않거나 안전조치가 불량한 사업장은 집중 감독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자체 소관 건설현장은 해당 지자체가 주관해 점검한다. 지자체 소관 건설현장에서는 하수관로 정비사업·구조물 보수공사·노후배수관 정비공사 등에서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담당공무원이 직접 현장 안전조치 여부를 점검한다.

정부는 “이번 집중 현장점검을 통해 내년 1월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건설업계 전반의 안전의식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광수 2019-08-20 11:35:52

    쓸데없는짓하지말고 근본적인 문제부터 해결해라....어디서 어느나라서 쓰던 폐기할것 가져다 쓰지말고 사용연한 지키고....새것좀 써라...호이스트...벽돌 가득싣고, 석고보드 가득싣고...엄청난 하중과 스트레스를 받는데...이건뭐 언제 제작된것인지도 모르는 다 썩은 ...녹위에 칠하고 녹위에 또 페인트 칠하고...눈가리고 아웅이냐??? 이런걸 감독하고 제도를 바꾸라고...돈들일때 돈을 들여야하는데 무조건싼거 찾다가 대형사고 계속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