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서울 초등돌봄전담사 20일로 천막농성 100일째여성노조 “서울시교육청, 돌봄시간 연장 요구에 답 없어”
서울지역 시간제 초등돌봄전담사들이 돌봄시간 연장을 촉구하며 천막농성을 시작한 지 20일로 100일째를 맞는다.

여성노조 서울지부 돌봄지회는 올해 5월13일 시간제 돌봄 전담사 근무시간을 현행 4시간에서 6시간으로 늘려달라고 요구하며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19일 노조는 20일 천막농성 100일째를 맞아 농성장 인근에서 ‘투쟁승리 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지회 요구사항은 근로시간 연장이다. 지회에 따르면 서울지역 시간제 초등돌봄전담사들은 대부분 오후 1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한다. 지회는 “제대로 아이들을 돌보기에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라고 주장했다. 지회는 “4시간 안에 아이 돌봄뿐 아니라 행정업무나 간식준비, 청소, 학부모 상담을 비롯한 모든 일을 해야 한다”며 “도저히 근무시간 안에 해결되지 않아 4시간 이후로는 무료노동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회는 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시교육청에 수차례 면담을 요구했지만 답이 없었다고 전했다. 지회 관계자는 “서울시교육청은 천막농성 100일이 다 되도록 답이 없다”며 “제대로 된 간담회나 면담은 없었고 담당 부서들은 핑퐁게임을 하며 책임을 회피했다”고 말했다. 이어 “천막에서 조합원들은 장마와 폭우·천둥·번개·바람뿐 아니라 무더위와 사투를 하고 있다”며 “서울시교육청은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금빛 2019-08-22 21:04:47

    맞벌이라서 항상 아이들한테 미안한데 안정된 교실에서 귀가시까지 있지못하고 선생님들 퇴근시간이
    지나면 교실을 옮겨다녀야하는 아이들이 안됐네요   삭제

    • 하얀마음 2019-08-22 14:22:11

      아동과 돌봄전담사 모두 안정된 교실에서 행복하셨음 합니다 돌봄교실에 아이 안심하고 맡기고 일하고 있는 위킹맘으로서 우리선생님들의 노동시간연장 인정받으셨음 합니다   삭제

      • 공무직떼쓰기금지 2019-08-21 11:14:26

        5시 땡하면 칼퇴하던데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