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정의당 20일 선거제 개혁 위한 비상행동 돌입심상정 대표 취임 한 달 기념 기자간담회 … “새로운 대한민국 위해 정의당이 권력 가져야”
정의당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간 종료를 10여일 앞두고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하는 비상행동에 들어간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9일 오전 취임 한 달을 맞아 연 기자간담회에서 “정개특위 활동기한이 열흘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선거제 개혁을 두고) 좌고우면하면 반개혁 세력의 공모자가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지난달 13일 당선해 같은달 15일 임기를 시작했다.

그는 기자간담회에서 외교안보·경제·청년정치 등에 대한 정의당 전략과 구상을 밝히는 한편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선거제 개혁 완수를 강조했다. 심 대표는 “정개특위 활동기한을 2개월 연장하고 나서 한 것이라고는 위원장을 교체한 것밖에 없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은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고 했는데, (활동기간 종료까지) 남은 열흘 동안 선거제 개혁을 좌초시키려는 (세력에) 맞서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8월 말까지 정개특위 차원의 선거제 개혁안을 의결해야 한다”며 “내일(20일)부터 정의당은 선거제도 개혁 완수를 위한 비상행동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20일 오전 비상행동의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의당 비전도 내놓았다. 그는 “촛불시민이 염원하는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정의당이 권력을 갖는 것 말고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정의당이 내년 총선에서 교섭단체가 되면 거대 야당이 정쟁으로 날을 세울 수도 없고, 민생개혁국회로 바뀔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부에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등 강력한 외교안보 대응을 촉구했다. 그는 “일본 아베 정권의 한국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가) 배제가 원상회복되기 전까지는 지소미아를 연장해서는 안 된다”며 “지소미아는 일본 집단 자위구역 활동 공간을 열고 유사시 한반도 개입의 통로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아베 정권이 안보 우호국가로서의 신뢰를 부정한 만큼 미래의 위험이 될 수 있는 지소미아를 우리가 굳이 유지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