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한 달 “여전한 갑질”직장갑질119, 보고서 발간
직장갑질119가 지난달 16일 직장내 괴롭힘을 금지한 근로기준법 개정안 시행 뒤 한 달간 관련 제보가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자신이 겪은 것이 갑질인지 몰랐거나, 상사 괴롭힘이 너무 힘들었지만 해결 방안을 몰랐던 사람들이 상황을 바꿀 수 있는지 궁금해 했다”고 제보 증가 이유를 풀이했다.

직장갑질119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과 이메일·직종별 모임(밴드)으로 들어온 갑질 제보를 바탕으로 한 보고서를 15일 발간했다. 한 달 동안 1천844건이 제보(상담)됐다. 휴일과 여름휴가를 제외한 17일 동안 들어온 제보는 1천743건으로 하루 평균 102.5건이었다. 법 시행 이전 평균 65건에 비해 57% 증가한 수치다.

전체 제보 중 직장내 괴롭힘 제보가 1천12건으로 58.1%를 차지했다.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이전(28.2%)보다 2.1배 증가한 수치다. 괴롭힘 종류로는 부당지시 231건, 따돌림·차별 217건, 폭행·폭언 189건, 모욕·명예훼손 137건, 강요 75건 순이었다.

한 민간연구원의 경우 대표가 주말·휴일을 가리지 않고 직원들에게 SNS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하거나, 크지 않은 사무실에 CCTV를 10대 넘게 설치하고 직원들을 감시했다. 다른 부서 상사에게 괴롭힘을 당해 인사팀에 신고한 뒤 같은 부서 팀장에게 증언을 요청했지만 거절하며 “너 때문에 나랑 인사팀이 안 좋은 상황에 처했다”는 답변을 들은 기업체 직원 사례도 있었다. “사장에게 매일 폭언을 들어 일하는 게 너무 힘들고 무섭다”고 털어놓은 제보자도 있다.

직장갑질119는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된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입에 걸레를 문 사장, 법 시행 자체를 알지 못하는 상사, 취업규칙을 바꾸지 않는 회사가 수두룩하다”며 “고용노동부로 신고된 직장내 괴롭힘 진정 사건을 감독 사건으로 전환해 노동관계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사장 갑질에 대해서는 관용 없이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