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8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국제노동
아시아 11개국 운수노동자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반대"궤도협의회 제안으로 광복절 맞아 공동성명 발표 … 각국 일본대사관에 의견 전달
일본 철도노조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지역 운수노동자들이 광복절을 맞아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정책을 반대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국제노동자교류센터(International Center for Labour Solidarity)는 15일 공동성명을 내고 "(아베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 강화는) 일본 제국주의 전범기업의 책임을 개인적 수준에서 인정한 한국 사법부의 판단을 부정하면서 시작한 경제보복"이라며 "기존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반성을 부정하는 일이자 일본 전범 피해자들과 그 가족의 아물지 않은 상처를 후벼 파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수출규제가 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 나아가기 위한 일본 정부의 의도된 대응이라는 점도 지적했다. 센터는 "경제 보복은 일본 내 민족주의를 자극해 개헌을 성사시키고 군사력을 증강해 미국과 함께 동북아 강국이 되려는 시도"라며 "동북아의 안보 위험을 높이고 일본을 포함한 이 지역 노동자와 평범한 이들의 삶을 위협할 것이라고 믿으며 강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에도 "미국 중심 제국주의 질서에 한국 역시 일본과 함께 참여하고 있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는 세계 평화와 노동자의 삶이 나아지는 사회를 위한 투쟁을 이어 나가야 한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공동성명에는 센터에 가입한 11개국 38개 노조가 참여했다. 한국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궤도협의회)가 공동성명 발표를 제안했다. 센터는 각 나라 일본대사관에 공동성명을 전달할 계획이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