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0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비상한 각오로 의연하게 대처해야”국무회의 이어 독립유공자·유족과 오찬 … “역사 성찰하는 한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 될 것”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을 앞두고 “비상한 각오로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미중 무역갈등에다 일본 경제보복까지 더해져 우리 경제상황이 녹록지 않다”며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냉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무디스 등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들의 일치된 평가가 보여주듯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하다”며 “대외적 도전을 우리 경제 내실을 기하고 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기득권과 이해관계에 부딪혀 머뭇거린다면 빠르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경제와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 그만큼 어려워진다”고도 했다.

그는 가짜뉴스 문제를 다시 지적했다. 그는 “근거 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 청와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유족 초청 오찬에서는 “일본의 결정은 실망스럽고 안타깝다”며 “우리 기업과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외교적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두 나라 국민 사이에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성숙한 대응을 하고 있다”며 “100년 전 우리 선조들은 ‘일본이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와 동양에 대한 책임을 다하게 하는 일’이라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존과 상생, 평화와 번영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잊지 않는다”며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