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상반기 은행 이자수익 또 20조원 돌파금감원 잠정 영업실적 발표 … 당기순이익 8조7천억원으로 8년 만에 최고치
국내은행이 올해 상반기에 20조원 이상의 이자수익을 거뒀다. 지난해 하반기에 이어 역대급 실적을 이어 가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2019년 상반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국내은행은 상반기에 8조7천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4.8%(4천억원) 늘었다. 상반기 기준으로 2011년(10조3천억원) 이후 8년 만에 최고치다.

유형별로는 이자이익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국내은행이 거둔 이자이익은 20조6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19조7천억원) 대비 9천억원(4.8%) 늘어난 수치다. 국내은행 이자이익은 지난해 하반기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어섰다. 역대 최대치인 20조8천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자마진 악화에도 대출채권 등 운용자산이 증가한 것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비이자이익은 3조6천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1천억원)와 비교해 17.2%(5천억원) 증가했다. 금리 하락에 따라 국내은행의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1조원 증가한 것이 영향을 줬다. 반면 판매·관리비(11조3천억원)와 대손비용(1조3천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9%(9천억원)·22.3%(2천억원) 증가했다. 법인세 비용은 2조6천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1천억원) 대비 16.9%(5천억원) 감소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