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지난해 임금노동자 평균 대출 4천만원 넘어 … 전년보다 7.4% 증가소득 높을수록 대출도 많아 … 통계청 "소득 1억원 이상 평균 대출 1억4천66만원"
지난해 임금노동자의 평균 대출액이 4천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일자리행정통계 임금노동자 부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임금노동자 평균 대출은 4천76만원이다. 전년 대비 7.4%(281만원) 증가한 수치다.

연령대별 평균 대출은 40대가 5천958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5천301만원)와 50대(4천981만원)가 뒤를 이었다. 임금노동자 중 아파트 거주자의 평균 대출은 4천997만원, 단독주택 거주자 평균 대출은 2천642만원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대출의 상당 부분이 주거와 관련한 것으로 추정된다.

임금소득이 높을수록 대출 규모가 컸다. 소득이 1억원 이상인 임금노동자는 평균 대출이 1억4천66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7천만원~1억원 미만은 9천943만원, 5천만원~7천만원 미만은 7천774만원의 대출을 받았다. 3천만원 미만 소득을 올린 임금노동자의 대출액은 평균 2천600만원이었다.

대기업 노동자의 평균 대출은 6천515만원으로 중소기업 노동자(3천190만원)의 두 배를 웃돌았다. 산업별로는 금융·보험업이 8천310만원, 공공행정이 5천805만원, 정보통신업이 5천782만원으로 나타났다.

대출이 늘면서 연체율은 증가했다. 임금노동자 대출잔액 기준 연체율은 0.56%로 전년 대비 0.05%포인트 상승했다. 소득 3천만원 미만 노동자의 연체율은 0.7%인 반면 1억원 이상 노동자는 0.11%에 그쳤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