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정부·여당, 소재부품산업 피해 막을 혁신방안 마련한다정세균 부품·소재·장비·인력 발전 특위위원장 “현실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에 집중”
더불어민주당 부품·소재·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위원장 정세균)가 일본 수출규제 산업 피해 예방을 위한 혁신방안을 마련한다.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 자립도 추진한다.

정세균 위원장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특위 첫 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한 실효성 있는 방안을 내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아베 정부의 무분별하고 일방적 조치로 촉발된 이번 사태는 양국 무역시스템의 원활한 작동을 방해함으로써 우리 산업에 적지 않은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특위에서는 부품·소재·장비 산업 현장에서 목말라하는 현실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신속히 내놓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전환적 사고가 절실한 시점이기에 산업계·학계·연구계는 물론 국민 모두가 함께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특위는 이날 회의에서 일본의 비이성적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엄중한 시기라는 데 공감하고 당·정 간 긴밀한 네트워크 구축과 이를 통한 상시적 협의·교류로 산업현장 혁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최재성)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가) 제외 관련 후속대응을 논의했다. 최재성 위원장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시행세칙 대응과 관련해 외교적 접촉 과정을 통해 판단할 것”이라며 “수평적 조치에 관한 여러 가지 검토(안)가 기확정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이 최근 공개한 수출규제 시행세칙에서 개별 허가 품목을 추가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톤 다운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있지만 전혀 무관하다”며 “앞으로 조치들이 어떻게 전개될지는 여전히 아베 정부 손안에 있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