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중앙행정기관 공무직 청와대 앞 단식농성김정제 공공연대노조 고용노동부지부장 "인건비 차별 철폐·처우개선 예산 편성" 요구
▲ 민주일반연맹 소속 중앙행정기관공무직 노동자들이 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인건비 차별 중단을 촉구하는 단식농성 시작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정기훈 기자>
김정제 공공연대노조 고용노동부지부장이 중앙행정기관 공무직 인건비 차별 철폐와 처우개선 예산 편성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민주일반연맹은 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노동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처우개선을 위한 복지포인트·가족수당·명절상여금 등에 대한 내년 예산안을 기획재정부에 보냈지만 기재부는 예산 반영에 매우 소극적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김정제 지부장은 지난달 17일 결의대회 때 삭발을 했는데 지금까지 요구가 관철되지 않아 단식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연맹은 “중앙행정기관 공무직은 중앙행정기관 공무원과 다른 임금체계나 복리후생을 적용·지급받는 등 차별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맹에 따르면 중앙행정기관 공무직의 절반 정도만 공무직 호봉제를 적용받는다.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촌진흥청 등은 최저임금 수준의 연봉제나 단일 직무급제를 적용받고 있다. 노조는 모든 공무직에 호봉제를 도입하라는 입장이다.

공무원과 기획재정부 등 일부 중앙행정기관 소속 공무직들이 명절상여금으로 기본급 120%를 받는 반면 노동부·농촌진흥청·국립과학관 공무직들은 연 80만원을 받고 있다. 가족수당을 받지 못하는 공무직이 적지 않다.

연맹은 “정부가 중앙행정기관 공무직들의 계속되는 차별 철폐·처우 개선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해당 부처에 처우개선을 요구하면 기재부에 요구하라고 하고 기재부에 요구하면 부처에 얘기하라고 떠넘기는 일이 수년째 되풀이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정제 지부장은 “동일노동 동일임금의 가치가 중앙부처에도 없는데 대한민국 어디에 동일노동 동일임금이 있겠냐”고 반문한 뒤 “문재인 ‘사장님’이 노동자를 노동자답게 해 주겠다는 약속을 지킬 때까지 이 자리에 있겠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