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고 이희호 여사 추모비용 미지급 논란 일단락김홍걸·설훈·김한정 “곧바로 해결 유족과 뜻 모아” … 제단용 꽃값 등 4천500만원 미지급
올해 6월 별세한 고 이희호 여사 추모식 비용 미지급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유가족과 장례준비위원에 이름을 올린 국회의원들이 입장을 내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과 설훈·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성명을 내고 “논란이 된 추모비용 미지급 문제는 곧바로 해결하기로 유족과 뜻을 모았다”며 “불미스러운 일로 고인의 명예에 누를 끼치고 국민께 실망을 끼쳐 드린 것에 대해 송구한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지난 6일 KBS는 올해 6월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이희호 여사 추모식 진행업체들이 제단용 꽃값과 행사 진행 비용을 받지 못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업체들이 받지 못한 비용은 4천500만원이다. KBS는 ㈔김대중평화센터(상임이사 김성재)와 장례 집행위원장에 이름을 올린 이들이 비용 지급을 미룬 채 갈등을 빚고 있다고 전했다.

김홍걸 의장과 설훈·김한정 의원은 “고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화 동지로서 평생을 헌신하신 이희호 여사를 기리기 위해 장례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사회장으로 거행하기로 했다”며 “정부 장례보조금(1억원) 지원 취지에 따라 보조금이 장례비용에 사용됐어야 함에도 김대중평화센터는 유족과 상의도 없이 사회장 비용에 대해서만 지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에 따르면 김성재 상임이사는 유족인 김홍걸 의장과 설훈 의원의 비용 지급 요청에도 “사회장에 동의하지 않았다”며 거부했다.

이들은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실추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며 “모든 문제가 원만하고 조속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바보 2019-08-08 08:44:25

    김한정의원님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마시고
    그냥 김대중 전대통령 집사의 역할에만
    묵묵히 전념해 주세요
    국회의원 하실 그릇이 못됩니다
    친일파 일본교수나 불러다가
    불매운동 하지말라고
    쓰잘데없는 짓이나 하고...
    요즘 국민들 수준이 국회의원들
    보다 낫습니다   삭제

    Back to Top